•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제기차기
제기차기는 주로 정초에 행해지던 놀이로 엽전이나 가운데 구멍이 뚫린 주화에 질긴 한지나 헝겊 등을 달아 만든 제기를 가지고 하는 놀이이다.

언제 어디서 시작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고대 중국에서 무술을 연마하기 위하여 고안된 ‘축국(蹴翹)’에서 연유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축국은 넓은 마당에 높은 당대를 여러개 세워 그 위에 망을 치고, 털로 싼 가죽공을 여러사람이 차서 망위에 얹는 놀이로 공을 많이 올리는 편이 이겼다고 한다.

이 축국(蹴翹)을 조선시대에는 우리말 음을 붙여 ‘적이’라 하였는데 그 후 ‘제기’로 바뀌게 되고 놀이 방법도 지금처럼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고 추정된다.

옛 『구당서(舊唐書)』에는 고구려 사람들 사이에 축국이 성행했음을 짐작케 하는 기록이 있다.

삼국유사』에도 신라의 김유신이 김춘추와 함께 축국
놀이를 하다가 일부러 그의 옷고름을 밟아 떨어지게 하여 누이인 문희가 달게 하여 두 사람을 이어 주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제기차기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제기를 준비해야 한다. 엽전이나 가운데 구멍이 나 있으면서 무게중심이 되어 줄 수 있는 동전, 추 같은 것을 한지나 헝겊, 비닐 등으로 둘둘 만 다음, 양쪽 끝을 가운데 구멍으로 빼낸다.

구멍으로 나온 끝을 꽃술처럼 여러 갈래로 잘라 정리한 후 추 부분을 많이 닳지 않도록 은박지나 비닐로 싸서 목 부분을 묶어 주면 제기가 완성된다.

제기는 한사람이 차기도 하고 여러 사람이 마주 차기도 한다.
제기를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계속해서 발로 차 올리는 놀이로, 가장 많은 회수를 기록한 사람이 이긴다.
차는 방법에 따라, 한 번 차서 제기를 입에 물었다가 다시 차고 다시 무는 <물지기>, 키를 넘겨 올려차는 <키지기>, 차서 머리 위에 얹었다가 떨어뜨려 다시 차는 <언지기>도 있다.

또한 ‘두발로 차기’, ‘땅에 한발 안대고 차기’ 등 갖가지 응용 방법들이 행해지기도 한다.

주로 겨울 정초에 많이 했던 제기차기는 오늘날에는 사시사철 즐길 수 있는 놀이가 되었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