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자치기

자치기는 주변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나무막대기를 이용하는 놀이로서 장난감이 따로 없었던 옛날부터 어린이들이 모여서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놀이였다.

놀이 도구와 방법이 단순하기 때문에 집 앞이나 동네의 넓은 마당에서 수시로 놀았던 것인데, 주로 겨울철에 많이하였다.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알 수 없지만 지방에 따라 '오둑떼기', '메뚜기치기', '토끼방구'라고도 불리며 전국적으로 행해지던 놀이였다.

긴 막대기와 짧은 막대기를 가지고 두 편으로 나누어 하는 놀이로, 땅바닥에 원을 그려 놓거나 홈을 파서 공격지점을 정한다.
공격을 하는 팀은 짧은 막대기를 원이나 홈 위에 얹어 놓은 후 긴 막대기로 쳐서 날려 보낸다.

수비를 하는 팀이 날아가는 짧은 막대기를 받으면 수비와 공격이 바뀌거나 공격한 사람이 실격된다. 짧은 막대기를 받지 못해서 떨어지면 그 자리에서 주워서 원이나 홈을 향해서 던진다.
그러면 공격자는 이 막대기를 다시 되받아 쳐서 원이나 홈에서 멀리 떨어뜨린다.

짧은 막대기가 떨어진 자리에서 구멍까지의 길이를 긴 막대기로 재서 자수내기를 한다.

자치기는 일정한 자수를 정해서 승부를 내거나, 여럿이서 하는 경우는 한 편이 모두 실격할 때까지의 자수를 재어 어느 편이 더 많은가를 가지고 겨룰 수 있다.


추운 계절 집안에만 웅크리고 있지 못했던 아이들에게 자치기는 좋은 체력단련 기회이자 친구들과의 우정을 쌓을 수 있는 놀이였으며, 숫자에 대한 개념 또한 심을 수 있는 유용한 놀이였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