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연날리기

연(鳶)이란 이름은 새(鳥) 이름 즉 소리개(鳶)의 음을 따서 붙인 것이다.

우리나라의 『삼국사기』에 신라 진덕여왕 시대에 김유신 장군이 연을 활용했던 기록이 있어 연날리기가 적어도 삼국시대 이전부터 등장했음을 알 수 있다.

고려말 최영이 제주도 난을 평정할 때에도 유용하게 이용하였으며, 임진왜란 때는 통신수단으로도 사용되어 단지 놀이도구로서 뿐만 아니라 군사용으로도 폭넓게 활용되었다.


연날리기는 주로 추운 겨울 음력 정월 대보름 시기에 즐기던 놀이로 사람들은 연에다 이루고 싶은 소망을 실어 하늘 높이 띄운다.
예로부터 나쁜 액운을 막기 위하여 연을 띄우기도 했는데, 아이들이 연 뒤에다가 '집안 식구 모년 모월 생 몸의 액을 없애버린다(家口某生身厄消滅)'고 쓰고, 해질 무렵까지 띄우다가 연줄을 끊어 버리면 지난해에 묻혀온 나쁜 운을 털어내고 앞으로 1년 동안의 나쁜 운수를 막는다고 전해지기도 한다.

연날리기는 어린이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즐기는 놀이이다.

연은 보통 직사각형 모양의 ‘방패연’과 마름모꼴의 ‘가오리연’이 있다.
연날리기룰 하기 위해서는 먼저 연을 준비해야 한다.

먼저 대나무를 가늘게 쪼개어 다듬어서 뼈대를 만들고, 한지를 모양에 맞게 오린다.
그 다음 오린 한지에 얇게 다듬은 대나무를 교차하여 붙이고 자신이 원하는 무늬를 그려 연을 꾸민다. 귀퉁이와 가운데 대나무에 줄을 달아 균형을 맞추어 매듭을 지어 마무리 한다.

완성된 연은 연줄을 감은 얼레에 이어 달고 바람이 잘 부는 야외에서 높이 띄워 날리면 된다.

연으로 하는 놀이에는 높이 띄우기, 재주 부리기, 연싸움이 있다.
높이 띄우기는 연을 얼마나 높이 띄우는가를 겨루는 놀이이며, 재주 부리기는 사람의 의도대로 상하좌우, 급전, 급강하, 급상승 등의 공중곡예를 부리는 것이다. 또, 연싸움은 상대의 연줄을 서로 끊는 놀이로, 연줄의 세기와 함께 연의 조종술이 승패를 좌우한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