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비석치기

비석치기는 어린이들이 어른들의 손바닥만한 돌을 가지고 하는 놀이로 그 유래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돌로 하는 전투의 기술을 익히는 모의놀이에서 시작한 것으로 추측된다.

비석치기라는 이름은 목표물이 되는 돌이 비석 같고 또 그 돌을 맞혀 넘어뜨리는 놀이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여겨진다.

각 지방에 따라서는 '비석차기', '비사치기', '비새치기', '비껴치기', '자새치기', '마네치기', '망깨까기', '말차기', '강치기', '돌치기' 혹은 '비석놀이'라고도 불러진다.

비석치기는 2명 또는 여러 명이 두편으로 나뉘어 하는 놀이로, 먼저 어른 손바닥만 한 크기의 네모난 돌을 각각 하나씩 준비한다. 일정한 거리를 두고 땅위에 두 줄을 긋고 먼저 공격할 편을 결정한 후 수비팀은 각자의 돌을 상대편 선위에 세워둔다. 그러면 공격팀은 자기의 돌로 그 세워진 돌을 맞춰 넘어뜨리는 놀이이다.

그때그때 놀이의 정해진 규칙에 따라 한명씩 혹은 단체로 목표물을 맞히면 된다.

공격의 방법은 지방에 따라서 각 단계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제자리에서 던져 맞힌 후 돌을 발로 차서 맞추고, 다음에 몸의 각 부위에 돌을 얹고 목표물을 향해 걸어가서 맞혀 넘어뜨린다.

몸의 각 부위를 이용한 공격에는 발등, 발 사이, 무릎 사이, 배, 겨드랑이, 어깨, 뺨, 이마, 머리까지의 단계가 있는데 이 순서에 따라 먼저 성공시킨 편이 이기게 된다. 이 외에도 허리나 엉덩이에 돌을 올리고 뒷걸음질 하여 맞히기도 한다.

비석치기는 친구들과 어울려 재미있는 놀이를 하면서 집중력과 정확성을 익힐 수 있으며 신체의 각 부위를 사용함으로 전신운동의 효과도 볼 수 있는 놀이이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