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고누놀이


10세기 초의 것으로 추측되는 황해도 봉천군 원산리의 청자가마터에서 참고누판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고누놀이는 최소한 고려시대 이전부터 있던 것으로 추측된다.

또한 조선시대 건물인 담양의 소쇄원 마루에도 고누판이 그려져 있어 그 역사가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

고누는 장기나 바둑의 원초적 형태로 지방에 따라 꼬누, 고니, 꼬니, 꼰, 꿘 등으로 부른다. 한자로는 '지기(地碁)'라고 하여 땅에 판을 그려서 노는 바둑이라는 뜻이다.

고노는 ‘고노다’란 ‘무엇을 꼬눈다’, ‘뚫어지게 본다’는 뜻의 동사에서 온 것으로 고노다> 고노> 고누로 변화과정을 거쳤다.


고누는 바둑이나 장기처럼 말판에 대한 인지와 그에 따른 전략을 짜야 하기 때문에 성장기 아이들의 지능개발에 도움이 되는 놀이이다.
판의 모양에 따라 네줄고누, 우물고누, 곤질고누, 호박고누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고누는 놀이도구와 방법이 단순하기 때문에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별다른 준비 없이도 심심풀이로 즐길 수 있다.

일단 두 편으로 나누고 땅이나 종이 위에 말판을 그린 후 작은 돌이나 나무토막 몇 개로 말을 준비한다.
놀이는 상대편의 말을 다 잡아 먹거나, 상대편의 집을 다 차지하는 것, 혹은 상대편의 말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면 이긴다. 또, 일반적으로 장기를 둘 때처럼 수가 낮은 사람부터 말을 쓴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