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린이하멜관>하멜놀이터>한국의민속놀이>팽이치기

팽이치기는 얼음이나 땅위에서 팽이를 돌리며 노는 놀이로 전국에서 행해졌던 놀이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 행해지던 놀이이다.

도토리 같은 둥근 물체를 돌리기 시작했던 것이 놀이로 발전했다고도 하고 중국 당나라의 놀이가 우리나라에 전해졌다가 다시 일본에 ‘고마’라는 이름으로 전해졌다는 견해도 있다.

팽이라는 말은 18~19세기에 생긴 말로 조선시대의 책에는 ‘핑이’, ‘핑이돌리다’고 기록하고 있다.

핑이는 ‘핑핑 돈다’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 팽이는 전라도에서는 ‘뺑돌이’, 경상도에서는 ‘뺑이, 핑딩’, 제주도에서는 ‘도래기’라고 불렀으며, 그 밖의 지방에서도 패이, 팽돌이, 빼리, 뺑생이, 봉애, 포애, 세리 등으로 불렀다.




팽이치기를 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좋은 팽이를 가져야 한다.
팽이는 균형이 잘 잡히고 보기 좋게 깎아야만 일정한 속도로 오래 돌아가고 일정한 모양으로 돌아가 보기에도 좋다.
팽이는 만드는 재료와 형태에 따라 그 종류도 다양했는데 주로 나무를 사용했다. 그 가운데에서도 박달나무, 대추나무, 소나무 등으로 만든 것은 좋은 팽이라 여겼다.


팽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겁고 단단한 나무를 준비하여 윗부분은 원기둥 모양으로 아랫부분은 원추 모양으로 뾰쪽하게 깎는다. 균형이 잘 맞도록 깎은 팽이의 뾰족한 끝에 콩알만한 쇠구슬이나 못을 박아 잘 돌아가도록 다듬는다.

다듬어진 팽이의 위쪽 면에는 색연필로 태극무늬를 넣거나 나이테처럼 색색의 동심원을 그려 넣어서 멋지게 치장을 해서 다른 팽이보다 돋보이게 한다.

옛날에는 한겨울 이렇게 만든 팽이를 들고 동네 얼음판으로 나가면 다른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을 수 있었고 그 뿌듯함에 추운 줄도 모르고 즐겁게 놀 수 있었다.

팽이가 다 만들어지면, 50㎝정도의 곧은 막대기에는 끈을 달아서 팽이채를 만든다.
이렇게 준비된 팽이와 팽이채를 들고 넓은 공터에서 팽이치기를 한다.

팽이를 빙글빙글 돌린 다음, 멈추지 않고 계속 돌 수 있도록 팽이채로 돌아가는 팽이를 쳐준다.
이때는 그 세기, 각도, 시간 등을 잘 조절하여야 한다.


 
강진군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저작권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이메일주소수집거부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