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체험관>해양체험>범선이야기>배의 역사>19~20세기
   

 

19세기 배(암스테르담 해양박물관)16세기까지만 해도 클리퍼선은 여느 범선과 달리 속력을 올리기 위해 선체의 폭과 깊이는 그대로 둔 채 길이를 늘리고 높은 마스트를 달았다.

 

나폴레옹 시대의 최대 상선은 동인도회사의 선박 중에서 볼 수 있지만 이 배는 군함과 별로 다르지 않았고 실제로 군함으로 사용되었다. 그중 가장 큰 것은 1,200t급으로서 전장 50m, 폭 13m였다.

 

1833년 동양에 대한 동인도회사의 독점무역이 끝나자, 그때까지 이 회사에 선박을 공급했던 선주들은 제각기 무역을 개시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화물을 운송하기 위해 다투어 배를 건조하기 시작했다. 이당시 초창기 배는 아직 비교적 소형이었지만, 1842년에 건조된 '프란스오브웰즈호'는 1,200t에 달했고, 전장은 54.6m, 폭이 11.9m로 이전보다 길이는 증가했지만 폭이 좁은 것이 특징이다.

 

이미 그 당시부터 쾌속범선이 주종을 이루었는데, 주로 중국에서의 차(茶) 운송, 1848년 캘리포니아에서 금이 발견된 후부터 미국 동부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의 여객 운송, 오스트레일리아에서의 양모 운송 등에 사용되었다.

 

이 배가 이전의 배보다 빠른 이유는 배 모양이 홀쭉하고 돛의 크기가 커졌다는 점도 있지만, 가장 큰 원인은 배의 폭에 비해 길이가 매우 컸기 때문이었다.
보통 이 같은 선박설계는 특히 이전의 동인도 무역선 경쟁으로 시작된 쾌속범선으로 촉진되었다. 또한 선박구조와 돛의 모양도 많이 개량되었다.

 

19세기에 새로운 늑골구조가 도입되었지만, 목선의 길이가 일정 길이 이상이 되면 건조가 힘들었다.

그러나 이 문제는 철의 사용으로 해결되었으며, 이 같은 변화가 진행되고 있을 무렵 범선군함은 급속히 사라졌다.

 

 

 

20세기 배(암스테르담 해양박물관)이 변화들은 같은 시기에 일어났지만, 처음에는 그 속도가 느렸다. 그 당시까지 배수량에 해당하는 부력에 의해 배가 물에 뜨는 원리를 모르는 사람이 많았다.
뿐만 아니라 바닷물에 의한 부식과 해초 등에 의한 오염으로부터 선저부를 보호하는 것과 철선에 의한 나침반 오차수정의 어려움 등의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경험을 통해 철로 된 선체가 목선보다 훨씬 강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몇년 후 선주들은 증기로 대서양 횡단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보조기관을 가진 우편범선으로 설계된 '서배너'는 1819년 5~6월에 걸쳐 조지아 서배너에서 출항하여 대서양을 횡단했다. 이것은 증기기관선으로서는 처음으로 대서양을 횡단한 것이다.


다양한 대서양 횡단 항해가 사람들의 흥미를 끌었고 같은 항로에서 기선이 범선을 압도하기에 이르렀으며, 장거리 항해에서도 눈부신 발전이 있었다.

 

 

 

1912년 4월 10일 영국의 사우스햄프턴 항을 처녀 출항하여 뉴욕으로 향하던 중 침몰한 타이타닉호가 그 당시 대표적인 호화 여객선이다.
이 사고가 계기가 되어 오늘날까지 계속 열리는 ‘해상에서의 인명 안전(SOLAS, Safety Of Life At Sea)에 관한 국제회의’가 1913년 런던에서 시작되었으며, 북대서양 항로에서 빙산에 대한 국제순시(International Ice Patrol)도 창설되었다.

 

 나의위치:체험관>해양체험>>범선이야기>배의 역사>19~20세기 인쇄하기


카피라이트로고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뷰어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