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체험관>하멜빌리지 체험>병영성 문화재>전라 병영성
전라 병영성지

전라 병영성지

전라 병영성은 조선조 500여 년간 전라도 육군의 총 지휘부였던 곳으로 1417년(태종 17) 본래 지금의 광주인 광산현에 설치되어 있던 병마절도사영을 이설한 것이다.

 

초대 병사인 마천목 장군이 축조한 것이며, 꿈속에 계시를 받아서 눈의 자국을 따라 축조 하였다고하여 설성이라고도 하는데 평지에 축조된 성으로 남북으로 약간 긴 장방형이며, 총 연장은 1,060m이다.
1599년(선조 32) 도위수 권율의 상소로 일시 장흥으로 이설되었다가 1604년 다시 당초의 위치로 옮겨 왔으며, 제주도에서 표류 중이던 네델란드인 하멜 일행이 이곳으로 압송되어 7여 년 동안을 억류되어 있기도 했다.

 

조선후기에 들어와서는 1894년의 동학농민전쟁으로 병영성이 함락되어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이듬해인 1895년(고종 32) 복구가 되지 못하고 폐영되었다.

 

약 30,000평의 전라 병영성지는 당초 1992년 3월9일 전라남도 기념물 제140호로 지정되어 보호관리되어 오다가 1997년 4월18일 국가사적 제397호로 다시 지정되었다.

 

 

 나의위치:체험관>하멜빌리지 체험>병영성 문화재>전라 병영성지 인쇄하기



카피라이트로고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뷰어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