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하멜정보관>외교관계>송환교섭과 국제관계>네덜란드인의 표착처리 시작

 

브레스켄스호 사건은 일본 북방지역에 대한 탐험과 금은섬 탐험을 목적으로 바타비아를 출발한 브레스켄스호가 1643년 6월16일(일본음력)에 식품과 음료수를 보급하기 위해 야마다(山田)에 하선했을 때 선장 스하프를 비롯한 10명이 일본 측의 포로가 되어, 그 후 10여명은 같은 해 12월이 되고나서야 네덜란드 상관의 상급 상무원 에르세라크에게 인도되어진 사건을 말한다.

 

카토 에이치(加藤榮一)씨에 의하면 막부는 브레스켄스호 사건이 결착하자 그 사후 처리와 금후의 방침에 대해서 토시요리슈(年寄衆, 막부에서 정무를 담당하는 중신) 연서(連署)의 봉서(奉書)를 오오메쯔케(大目付, 노중 밑에서 대명(大名)·하타모토(旗本)·여러 역인(役人)의 정무와 행상에 대한 감찰이 주된 임무) 이노우에 마사시게(井上政重)와 두 명의 나가사키봉행에게 하달하였는데, 그 봉서의 내용은 네덜란드인에게까지 전달되었다고 한다.

 

여기에서 카토씨는 그 봉서를 분석함과 동시에 봉서의 제 2개조의 내용을 들어 「브레스켄스호의 남부표착과 일본측의 대응」이라는 논문에서 “표류민 송환체제의 일환으로서 네덜란드선의 경우를 명확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그 의의를 부여하고 있다.

 

그 봉서 제2개조의 취지는 다음과 같다.

 

네덜란드선은 일본의 어느 항구에 표착하더라도 그 안전을 보장할 것, 단지 그 때에 네덜란드인이 사정을 솔직하게 갖추어 알릴 것이며, 토지의 영주·집정관의 임검을 받은 후에 자유롭게 출선시킬 것.
그 때에는 이번의 브레스켄스호와 같은 부당한 행동이 있어서는 안된다.

 

위의 내용은 일본 측이 브레스켄스호 사건 직후 네덜란드선 표착에 대한 기본 방침을 세우고 있었다는 것인데, 1627년의 벨테브레의 조선 표착사건과 1653년의 하멜 일행 표착사건을 비교해보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그것은 네덜란드인이 일본이 아닌 조선에 표착한 경우라 하더라도 네덜란드인이 잔류하고 있는 것을 확인한 이상 방치해둘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나의위치:하멜정보관>외교관계>송환교섭과 국제관계>네덜란드인의 표착처리 시작 인쇄하기


카피라이트로고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뷰어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