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하멜정보관>외교관계>송환교섭과 국제관계>표류민 송환체제와 국제관계

조선에 표착 네덜란드인들(하멜이 탈출한 후 조선에 남아있던 네덜란드인=조선 잔류 네덜란드인)이 일본을 경유하여 본국으로 송환되었다는 사실, 당사자 조선네덜란드 간의 직접 송환이 아니라, 일본이라는 제3국을 경유한 송환 방식은 당시의 국제관계 또는 표류민 송환방식을 이해하는데, 아주 좋은 사례가 된다.

 

 

 

일본은 1600년에 분고(豊後)에 표착한 네덜란드선 리후데(Liefde)호 이후 꾸준한 관계를 맺고 있었으며, 특히 1609년에는 히라토(平戶)에 상관을 설치함으로서 근세 일본의 서양관계 중에서 다른 어떤 국가보다도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어 양국의 국제관계(=외교관계)는 널리 알려져 있다.

 

조선과 네덜란드 사이에는 1627년 양 얀스 벨테브레(조선명:박연)를 포함한 3명의 표착 이외는 그 어떠한 관계도 발견할 수 없으며, 국가 간에 어떠한 형태로든 직접적인 접촉도 없었다. 물론, 1610년부터 네덜란드의 VOC(동인도 연합회사)는 조선과의 무역을 염두에 두고 여러 가지 계획을 추진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외교적으로 직접적인 측면은 없었던 것이다.

 

 

 

다시 말하면, 표류민의 표착지가 그 표류민이 소속된 자국과 직접적인 국제관계가 없다하더라도 일본이라는 제3국을 경유하여 본국 송환이 가능했었다. 단, 제3국과 표류민의 자국과 표착한 국가와의 국제관계가 불가결한 성립 조건이 된다.

 

이러한 표류민 송환과 국제관계와의 구조를 도식화해보면 아래와 같다.

 

 

 

이 구조를 설명하기 위해 조선표착 네덜란드인과 비교해 보면, A국은 일본, B국은 조선, C국은 네덜란드가 된다.
네덜란드(C)와 조선(B)과의 사이에 직접적인 국제관계가 없고, 일본(A)과 조선(B), 일본(A)과 네덜란드(C) 사이에는 국제관계(=외교관계)가 성립되어 있었다. 직접적으로 네덜란드(C)와 조선(B) 사이에 국제관계가 없었지만, 조선(B)에 표착한 네덜란드(C)의 표착·표류민은 일본(A)을 통해서 본국 네덜란드(C)에 송환되어진 것이다.

 

만약에 조선과 일본, 일본과 네덜란드 사이에 그 어떠한 관계도 존재하지 않는다면, 당시 조선과 아무런 관계가 성립되어 있지 않았던 조선 잔류 네덜란드인들의 본국 송환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겠는가.

 

 

 

표류민의 제3국 경유 송환에는 “국가권력”이 전제된 위에 제3국과 표류민의 자국, 제3국과 표류민의 표착국 사이의 “국제관계”가 성립되어야만 표류민이 송환될 수 있었다.


또한 조선 잔류 네덜란드인 7명도 이러한 조선과 일본의 국가권력이 존재했기 때문에 일본으로의 송환이 가능했던 것이고, 국가 권력 이외에 조선과 일본, 일본과 네덜란드라는 직접적인 외교관계의 한 형태로서 국제관계가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에 네덜란드 본국으로의 귀환이 가능해진 것이다.

 

 나의위치:하멜정보관>외교관계>송환교섭과 국제관계>표류민 송환체제와 국제관계 인쇄하기


카피라이트로고

이용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홈페이지개선접수
뷰어프로그램